::: evervalue :::






HOME > 지식창고 > IT News
Best Quality, Best Delivery
 
작성일 : 12-06-20 09:32
범정부 빅데이터 마스터플랜 9월 나온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529  
   http://www.etnews.com/news/computing/informatization/2602984_1475.html [614]
정부가 빅데이터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 이달부터 각 부처 데이터 보유현황과 활용 수요 조사에 들어가 오는 9월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정부는 개인정보보호법으로 인한 기업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보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전자정부 수출 주력 상품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19일 서필언 행정안전부 제1차관은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국IT리더스포럼 6월 조찬회에서 `스마트 전자정부 구현을 위한 정보화 추진과제`라는 주제 강연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전자정부 주요 추진과제를 밝혔다.

빅데이터 마스트플랜은 부처별로 나뉜 데이터를 연계·분석해 정책 의사결정의 속도 및 정확성 향상과 예측 능력 강화가 목표다.

행안부는 민간 전문가와 학계 및 연구소, 공무원 등 15명이 참여한 빅데이터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 조만간 수립할 마스터플랜을 기반으로 서울시 내수침수 등 재난안전 분야에서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서 차관은 “시간이 갈수록 데이터 양이 방대해지지만 정부 내 어느 부처가 어떤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면서 “빅데이터 마스터플랜 수립은 전자정부 주요 추진과제 중 하나인 정보자원관리와 이용 효율화 과제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공과 행정, 민간분야에 존재하는 데이터를 면밀히 파악하고 유기적인 연계 방안을 마련하는 게 이번 사업의 핵심”이라며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업무프로세스재설계(BPR)와 정보전략계획(ISP)까지 연내에 수립해 다음 정권에서 분야별로 적용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 차관은 개인정보보호법으로 인한 기업 활동 제한 우려에 대해 “각 조문을 뜯어보고 있으며 필요하면 과감하게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서 차관은 베트남을 비롯한 해외 각국으로 전자정부 수출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정보통신기술(ICT)거버넌스에 대해선 통합의 장점도 있지만 당장은 기존 정부조직의 보완이 우선이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